얼후(二胡)

얼후는 약 4천여 년의 역사를 지닌 중국전통악기로, 활로 켜는 찰현(擦弦) 악기에 속한다. 줄은 두 개인데, 각각 외현과 내현으로 불리며 굵기가 다르다. 활을 두 줄 사이에 끼워 연주하는데, 외현과 내현이 활과 마찰을 일으키면서 소리를 낸다.

얼후의 아랫부분의 둥그런 부분을 "금통(琴筒)"이라고 하는데 현의 진동을 확대하고 증폭하는 공명상자 역할을 한다. 얼후 역시 배우기가 무척 어려운 악기다. 처음에는 손으로 현을 누르는 강약으로 음의 기준을 익히고, 점차 저음에서 고음으로 올라가는데 음을 구분해 정확히 내기까지 길고도 오랜 훈련이 필요하다.

얼후의 전체적인 음역대는 중음과 고음에 속한다. 줄이 두 개뿐이지만 새의 지저귐에서 말의 울음소리까지 다양한 소리를 표현해낼 수 있다. 또 음색이 부드럽고 은은하며 장중하고 비장하기 때문에 중국의 오랜 역사와 민족정서를 표현하는데 가장 적합한 악기로 꼽힌다.

비파(琵琶)
대피리(竹笛)
치샤오춘의 영혼을 울리는 얼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