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족 무용

중국의 마지막 왕조였던 청나라(1644-1911)는 중국 내에서 한족 다음으로 큰 민족인 북방의 만주족이 중국을 다스렸던 시기였다. 청나라의 수도 베이징의 자금성에는 ‘거거(格格)’라고 불리는 젊은 여인들이 살았는데, 거거는 아가씨를 뜻하는 만주어를 중국어로 번역한 것으로 공주나 높은 가문의 여식들을 뜻했다.

청나라의 여인들을 그린 무용 거거무(格格舞)는 청나라의 전성기인 건륭(乾隆 1736-1795)황제 시절 황실 여인들에 기원을 두고 있는데, 이들은 우아하고 감각적인 스타일과 도도한 자태로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 거거들은 머리에는 크고 화려한 장식을 올리고, 팔과 어깨에 술을 둘렀다. 손에는 손수건을 들고 굽이 높은 ‘화분신발(花盆鞋)’을 신고 다녔다.

청나라 여인들은 전족을 하지 않은 대신 화분신발을 신었는데, 높이가 10cm정도 되는 이 신발을 신으면 자연히 천천히 우아하게 걷게 된다. 화분신발이라는 이름은 발자국에서 유래됐는데, 지나간 자리에는 화분모양 혹은 말발굽 같은 자국이 남아 ‘말발굽자국신발(馬蹄底鞋)’이라는 우아하지 못한 이름으로 불리기도 했다. 거거무를 출 때는 종종걸음으로 걸으며 손은 느릿하면서도 우아하게 일정한 속도로 움직인다. 화분신발을 신고 무용을 하기 때문에 균형감각이 특히 중요하다.

만주족 복식
청(清)
단원 소개: 릴리 왕
단원 소개: 미란다 저우-갈라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