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호전(水滸傳)

14세기에 쓰여진 ‘수호전’은 중국 4대 명작의 하나로 작자는 시내암(施耐庵)이다. 소설의 배경은 11세기 송나라 인종(仁宗) 연간이다. 당시 돌림병이 발생하자 황제가 홍태위(洪太尉)를 시켜 용호산(龍虎山) 장천사(張天師)에게 돌림병을 막는 기도를 해달라고 청하게 했다. 홍태위가 실수로 봉폐되어 있던 복마전(伏魔殿)을 열자 36개의 천강성(天罡星)과 72명의 지살성(地煞星)이 속세로 내려와 인간으로 환생했다. 이들이 바로 108명의 양산박 호걸들이다. 이들의 처지는 서로 달라 권신(權臣)의 모함을 받거나, 녹림(綠林 의로운 도둑)과 교제하거나 혹은 불의를 참지 못해 살인방화의 중죄를 지었다. 여러 영웅들이 양산박[지금의 산동성 제녕(濟寧)시]에 집결해 ‘하늘을 대신해 도를 행한다(替天行道)’는 큰 깃발을 내걸었다. 양산박의 두령 송강(宋江)은 조정에서 자신들이 도적이 된 원인을 동정하고 사면해주길 원했다. 조정에서는 처음 여러 차례 양산박 원정에 나섰으나 실패하자, 그제서야 송나라 휘종(徽宗)은 조서를 내려 이들의 죄를 사면해주었다.

송강 등 양산박 호걸들은 뒤이어 나라를 위해 요나라 정벌에 나섰고 또 방랍(方臘)의 난을 진압했다. 하지만 108명의 호걸 중 서울로 되돌아 온 것은 27명에 불과했다. 채경(蔡京), 동관(童貫), 고구(高俅), 양전(楊戩) 등 4대 간신은 송강 등을 관직에 임명한 후 노준의(盧俊義)는 수은으로 살해하고 송강과 이규(李逵)는 술에 독을 타 살해했다. 이 책은 휘종이 꿈에 양산박을 유람하는 것으로 끝난다.

수호전은 임충(林沖), 무송(武松), 노지심(魯智深), 이규(李逵) 등 개성이 뚜렷한 캐릭터들을 창조했다.

서유기(西遊記)
무송(武松)
양지(楊智)가 칼을 팔다
무송(武松)
노지심(魯智深)
송(宋)
명(明)
서유기(西遊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