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보기

“저는 이번이 세 번째 관람입니다. 두 줄로 된 현악기 얼후를 연주한 젊은 여자 연주자는 정말 훌륭하고 아름다웠습니다. 제가 음감이 좋은 편인데, 소프라노의 소리는 정말 놀라웠습니다. 놀라웠어요! 그 소프라노에겐 한계가 없었습니다. 그런 소리를 벨칸토 창법이라고 부르는데, 공명에서 확장되어 나와 울리는 소리입니다. 그녀가 부른 음이 모두 그랬고, 듣기 좋았습니다. 재능이 대단합니다. 그런 전통이 여러 세대를 거쳐 전해져 내려온 것, 그 안에 엄청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탐 케인, 수상 경력 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