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보기

“소프라노가 The Message라는 노래를 불렀었죠. 그녀의 기술은 탁월했어요. 그녀의 공명과 목소리 통제력은 음악가인 저에게 깊은 영감을 주었습니다. 정말 아름다웠고, 매우 화려했고 놀랄 만큼 아름다웠어요. 기량이 뛰어났습니다. 전 공연을 즐기는 동안 매우 즐거우면서도 상당히 감동적인 작품들이 있었던 것이 좋았고 감동했고 마음에 들었습니다. 각기 다른 관점과 역동성이 좋았습니다. 전반적으로 모두 아름다웠습니다. 깊은 내면에서 오는 풍부한 감정을 모든 동작에서 말이 필요 없이 전달했어요. 저는 그것이 무척 좋았습니다.”

메튜와 조슬린 던컨, 테너와 발레 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