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보기

“가장 제 마음에 들었던 순간은 두 개의 현으로 된 악기 얼후의 솔로 연주였습니다. 그건 놀라웠습니다. 선율이 이어지자 점점 더 의미 있게 다가왔는데, 제가 음악가라서 더 강렬하게 와 닿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무용 스타일도 색채가 너무 아름다워 마치 감탄사가 물결처럼 흘러나왔어요. 공연이 계속되면서 손동작, 머리의 움직임 등 세세한 부분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무용 스타일을 이루는 세부적인 부분도 보였고요. 저는 이전에 중국무용을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완전히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아주 훌륭합니다.”

조이 패럴, 길드홀 음악학교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