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보기

“저는 공연 전체의 다양성이 마음에 듭니다. 공연장으로 오는 길에 공연에 관해 이야기하면서 저는 션윈을 발레라고 해야 할지, 오페라라고 해야 할지, 무용이라고 해야 할지 몰랐습니다. 션윈은 그 모든 것이었습니다. 전부였어요! 춤, 노래, 스토리 라인과 음악이 모두 합쳐져 한 곳에 펼쳐졌습니다. 더 이상 훌륭할 수 없습니다. 사실 음악은 미리 녹음이 되었나 생각했습니다. 완벽했거든요. 그런데 내려다보니 오케스트라가 연주하고 있었습니다. 실제 라이브 음악이라는 게 믿기 어려울 만큼 너무나 완벽했습니다. 꼭 봐야 하는 공연입니다. 공연시간 내내 완전히 몰입될 것입니다. 굉장합니다.”

데릭 스트렁크, 선임 군사분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