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보기

리뷰: 마리아 에클룬트, 지휘자, 볼쇼이극장 최초 여성 지휘자

“인상적입니다. 평생 이런 공연은 본 적이 없어요. 놀라워요. 오케스트라, 악기, 그 균형이 대단했고 무용수들도 기술적으로 뛰어납니다. 최고 경지의 전문성이에요…얼후 악기는 바이올린을 떠올리게 했는데 그 5음 음계와 톤은 약간 다른데 또 아주 정확해요. 연주가가 대단하네요. 아주 전문적이었고 그 뉘앙스는 아주 맑게 깨어 있었어요. 이렇게 말하고 싶군요…전문가로서 그리고 관객으로서 오늘 아주 많은 새로운 것을 배웠다고요. 흥미로웠던 점은 요즘 같은 때에 과감히 아주 아름다운 작품을 시도했다는 것이죠. 전통과 형식을 깨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새로이 확립하고 어떠했는지 보여주고 있어요. 거기에 현대적 해석을 가하고 그 안에 현대적 주제를 넣고 말이죠. 정말 흥미진진한 볼거리였어요.”

마리아 에클룬트, 지휘자, 볼쇼이극장 최초 여성 지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