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보기

리뷰: 레베카 클리피쉬, 전 부주지사 겸 뉴스 앵커

“이 공연은 예술적 경험일 뿐 아니라 문화적 경험입니다. 무용수들이 아주 훈련이 잘 되어 있어 그 유연함과 운동 능력에 감탄했어요. 무엇보다 소프라노 성악가가 대단했어요. 하지만 제가 가장 좋았던 작품은 아름다운 긴 소매 춤이었죠. 마치 물처럼 흐르더군요! 믿기지 않을 정도였죠…션윈에서 보게 되는 건 바로 교육적 경험이에요. 중국어도 조금, 민족에 대해서도 조금, 문화에 대해서도 조금, 그리고 서로 다른 정치 체계에 대해서도 조금 배우게 되는데 이 모든 것이 예술적 방식으로 소개가 되니 정말 오후 시간을 보내기에 멋진 방법이죠.”

레베카 클리피쉬, 전 부주지사 겸 뉴스 앵커